Updated : 2024-05-23 (목)

한국형 스텔스 드론 '시동'… 대한항공 전담 개발 나선다

  • 입력 2022-06-14 11:51
  • 이은실 기자
댓글
0

차세대 무인기 개발센터 설립
저피탐 분야 기술력 고도화
미래 항공우주 시장 선점 기대

대한항공이 지난 13일 대전 유성구 전민동 소재 항공기술연구원에서 차세대 스텔스 무인기 개발센터 현판식 행사를 가졌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이 지난 13일 대전 유성구 전민동 소재 항공기술연구원에서 차세대 스텔스 무인기 개발센터 현판식 행사를 가졌다. 사진=대한항공

이미지 확대보기
대한항공이 지난 13일 대전 유성구 전민동 소재 항공기술연구원에서 차세대 스텔스 무인기 개발센터 현판식 행사를 가졌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차세대 스텔스 무인기 개발센터 설립은 특화된 전담 개발조직을 구성해 대한항공 이 그 동안 축적해 온 저피탐 무인기 분야의 기술력을 고도화하여 미래 스텔스 무인기 시장을 선점한다는 전략으로 경영층의 확고한 의지가 반영된 결과다.

저피탐 무인기는 스텔스 무인 항공기의 일종으로 일정 주파수 대역의 전파를 흡수하는 기술을 무인기에 적용했다.

이날 행사에는 대한항공 이수근 부사장과 박정우 항공우주사업 본부장, 17개 협력사 대표 및 관계기관 대표 등 약 50여명이 참석하였으며, 급변하는 미래 무인기 시장 환경에 대응해 핵심기술 개발을 위한 활발한 의견 교환도 진행되었다.

국내 항공우주산업 생산 규모 추이. 자료=데이터포털

국내 항공우주산업 생산 규모 추이. 자료=데이터포털

이미지 확대보기

특히 대한항공은 현재 국방과학연구소에서 진행 중인 ‘저피탐 무인편대기 소요기술 연구 및 시범기 개발’ 참여를 결정하고, 비행체 설계/제작 및 비행시험, 유무인 합동작전 성능 시험 등에 참여를 준비하고 있다.

저피탐 무인편대기는 유인 전투기와 편대를 이루어 유무인 복합체계로 임무를 수행하는 개념으로, 통상 유인기 1대당 3~4대가 편대를 구성하여 유인기를 지원 및 호위하는 역할을 한다.

작전시 유인전투기의 적진 침투에 앞서, 적과 먼저 전투를 하거나 정찰임무 수행을 통해 조종사의 안전 확보는 물론, 유인기와 협업하여 임무에 투입되기 때문에 급작스러운 전장 상황 변화에 유연한 대처가 가능하다.

항공우주산업 부문 수출액 추이. 자료=데이터포털

항공우주산업 부문 수출액 추이. 자료=데이터포털

이미지 확대보기

대한항공 관계자는 "장기간 축적된 무인기 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중고도급 전략 무인기의 양산 및 수출시장을 개척하는 한편, 미래기술인 유·무인 복합 편대기, 군집제어, 자율 임무수행 등 핵심기술 확보를 통해 최첨단 무인기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 한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2022 드론쇼 코리아’에서 중고도 무인기 실물 기체와 수직이착륙형 정찰용 무인기, 다목적 하이브리드 드론, 인스펙션 드론 및 도심항공 모빌리티(UAM) 등 자사의 다양한 무인 플랫폼 전시를 통해 항공우주 체계종합 기업으로서의 면모와 미래 항공우주 사업 비전을 선보인 바 있다.

2000kg 이하급 군용 항공기 부문 수출액 현황. 자료=데이터포털

2000kg 이하급 군용 항공기 부문 수출액 현황. 자료=데이터포털

이미지 확대보기

최근 2년간 대한항공 주가 추이 및 오메가 차트. 오메가는 데이터포털의 딥러닝 기반 분석 예측 플랫폼이다. 자료=데이터포털



이은실 데이터투자 기자 news@datatooza.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제공된 정보에 의한 투자결과에 대한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저작권자 ⓒ 데이터투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