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4-05-20 (월)

지누스, 신제품 출고 지연에 1분기 '적자전환'

  • 입력 2024-05-10 20:51
  • 주지숙 기자
댓글
0
지누스, 신제품 출고 지연에 1분기 '적자전환'이미지 확대보기
현대백화점이 올해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하락한 성적표를 받았다. 면세점과 가구 사업의 성적이 시장 기대치를 밑돌며 하락한 실적을 받아들었다.

현대백화점은 연결 기준 1분기 영업이익 689억원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11.6% 하락했다고 9일 공시했다.

매출은 951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3%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708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 대비 1.8% 상승했다.

백화점 사업은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상승한 모습을 보였다.

매출은 5936억원, 영업이익 1031억원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6%, 8.3% 증가했다.

영패션, 스포츠, 명품 카테고리에서 매출 호조세를 보인 것이 실적 개선의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면세점은 1분기 매출 2405억원을 기록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7.6% 하락했으나, 영업손실은 157억원에서 52억원으로 개선됐다.

인천공항면세점 오픈과 개별 여행 관광객 증가 등으로 적자 폭이 개선된 것으로 분석된다.

가구·매트리스 전문 기업 지누스는 지난해 매출 1522억원을 기록, 33.5%가 하락했고, 영업손실은 191억원으로 적자 전환됐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지누스는 고객사들의 기존 재고 소진에 따른 신제품 출고 지연으로 이익이 감소했다"며 "매트리스 압축 포장 기술 고도화 및 주력 상품 교체가 이뤄지는 2분기부터는 반등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날 지누스 주가는 전일대비 -7.89% 하락한 1만2260원으로 마감했다.

지누스 일봉 주가차트

지누스 일봉 주가차트

이미지 확대보기


주지숙 데이터투자 기자 pr@datatooza.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제공된 정보에 의한 투자결과에 대한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저작권자 ⓒ 데이터투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