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4-05-19 (일)

에코프로비엠 4Q.23 컨퍼런스콜 내용 및 질의응답 [더인베스트 프리미엄]

  • 입력 2024-02-07 14:01
댓글
0
이 콘텐츠는 네이버 프리미엄 콘텐츠 채널(더인베스트, 투자의 나침판)에 발행된 콘텐츠입니다.
사진=에코프로비엠 제공

사진=에코프로비엠 제공

이미지 확대보기

오늘 오전 에코프로 그룹의 지난해 4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이 진행됐습니다. 에코프로비엠과 에코프로머티, 에코프로에이치엔엔, 에코프로의 내용이 모두 함께 발표됐습니다. 각 기업별로 발표와 질의응답 내용을 뽑아서 정리해 올리겠습니다.

우선은 에코프로비엠입니다. 에코프로비엠은 지난해 부진한 실적의 배경과, 향후 시장 전망, 그리고 시장 대응 전략에 대해 핵심적으로 발표했습니다. 특히 미드니켈과 LFP 양극재 개발 등 중저가 양극재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입할 방침입니다. 또한 순수 전기차 위주의 제품을 하이브리드 차량으로도 확대할 계획입니다.

이 외에도 코스피 이전 상장, 올해 1분기 실적 전망, 고객 다변화 상황 등에 대해서도 질의응답에서 언급했습니다.

-2023년 4분기 및 연간 실적 설명
-2023년 매출 구조와 재무 현황
-2024년 시장 전망과 대응 전략
-컨퍼런스콜 질의응답

◇ 2023년 4분기 및 연간 실적 설명

에코프로비엠의 2023년 4분기 연결 매출액은 전분기 대비 35% 감소한 1조1804억 원을 기록하였으며, 영업이익은 재고 평가 손실 등 일회성 비용 발생으로 인해 마이너스 1147억 원으로 적자 전환하였습니다.

전방 시장의 수요 둔화에 따른 판매량 감소와 메탈가 하락으로 인한 판매 단가 하락으로 인해 4분기 매출액이 전분기 대비 하락하였고, 분기 재고 평가 손실 1245억 원을 제외할 경우 4분기 영업이익은 98억 원을 기록하였습니다.

2023년 연간 매출액은 6조9009억 원으로 전년 대비 29% 증가하였으며,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60% 감소한 1532억 원으로 영업이익률은 2.2%를 기록하였습니다.

글로벌 전기차 시장의 수요 둔화에도 불구하고 당사의 EV(전기차)용 양극재 판매량은 전년 대비 67% 증가한 것에 힘입어 연간 29%의 매출 성장을 시현하였습니다.

상반기에 견조한 영업이익을 기록한 반면 하반기에는 메탈 가격의 하락세로 수익성이 감소하였으며, 이에 따라 연간 수익성이 전년 대비 하락하였으나 상대적으로는 양호한 실적을 실현하였습니다.

◇ 2023년 매출 구조와 재무 현황

4분기 전방 시장의 수요 둔화로 매출액 감소를 보인 가운데 EV용 양극재는 9531억 원의 매출액을 시현하였으며, 파워툴과 ESS(에너지저장장치)용 양극재는 각각 15%, 14%의 판매량 증가를 보였으나 판매 단가 하락의 영향으로 매출액은 전분기 수준을 유지하였습니다. 2023년 연간으로 EV용 매출액은 전년 대비 82.8% 증가한 5조7716억 원으로 전체 매출의 83.6% 수준을 차지하였습니다.

2023년 4분기 말 자산총계는 전년 대비 26% 증가한 4조2610억 원, 부채 총계는 전년 대비 42% 증가한 2조6721억 원, 자본총계는 전년 대비 6.8% 증가한 1조5889억 원을 기록하였습니다.

3분기 4,400억 원 규모의 전환사채 발행으로 부채 증가가 있었으나 차익 구조 관리를 위해 단기 차입금을 상환하면서 부채 비율은 3분기 말 181%에서 4분기 말 기준 168%로 하락하였습니다.

◇ 2024년 시장 전망과 대응 전략

√ 콘텐츠 내용 전체 확인하기 : https://www.datatooza.com/premium.php?ssid=240207132557582oe
(https://www.datatooza.com/premium.php?ssid=240207132557582oe)

[본 글은 투자 참고용으로 이를 근거로 한 투자 손실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해당 콘텐츠는 데이터투자와 무관합니다. 해당 관련 기사 문의는 contents@theinvest.co.kr으로 연락바랍니다.]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제공된 정보에 의한 투자결과에 대한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저작권자 ⓒ 데이터투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