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4-05-20 (월)

ARM, 뉴욕증시 IPO로 최대 49억달러 조달…삼성전자 등 투자자 참여

  • 입력 2023-09-06 17:50
  • 김강민 기자
댓글
0
ARM, 뉴욕증시 IPO로 최대 49억달러 조달…삼성전자 등 투자자 참여이미지 확대보기
뉴욕증시 재상장을 추진하고 있는 반도체 기업 ARM이 최대 48억7000만 달러(약 6조4965억 원)를 조달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ARM의 기업공개(IPO)에는 삼성전자, 엔비디아, 애플 등이 투자자로 참석한다.

5일(현지시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따르면 ARM은 SEC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

ARM은 이번 IPO를 통해 주식 공모가격 희망 범위를 47달러~51달러로 제시했다. 희망가격을 토대로 계산하면 이번 IPO로 ARM이 추가 조달할 수 있는 금액은 44억9000만 달러~48억7000만 달러의 범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증권업계는 이번 상장을 통해 ARM의 총가치는 약 520억 달러(약 69조 원)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ARM의 기업가치는 최소 500억 달러를 상회할 것으로 예상됐다.

삼성전자와 애플, 엔비디아 등 ARM의 주요 고객사도 투자자로 이름을 올렸다.

이 기업들을 비롯해 AMD, 케이던스, 구글, 인텔, 미디어텍, 시놉시스, TSMC 등 주요 IT 기업 10개사가 초석투자자 (Cornerstone Investor)로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영국 기업인 ARM은 뉴욕증시의 미국 예탁주(ADS)로 상장되게 된다.

ARM은 앞서 런던과 뉴욕 거래소에 이중 상장됐었다. 소프트뱅크는 2016년 ARM을 320억 달러에 인수한 바 있다.

ARM은 이번 상장에서 발행 주식의 9.4%만 거래할 예정이다. 회사의 대주주 소프트뱅크는 IPO 완료 후 ARM의 주식의 90.6%가량을 소유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강민 데이터투자 기자 kkm@datatooza.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제공된 정보에 의한 투자결과에 대한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저작권자 ⓒ 데이터투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