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4-05-19 (일)

비축유 442만 배럴 방출…IEA 국제공조

  • 입력 2022-03-06 21:10
  • 유경석 기자
댓글
0

러·우 사태 관련 석유시장 안정 위해 IEA와 협의

최근 5년간 광물성연료 국가별 수입현황. 자료=데이터포털

최근 5년간 광물성연료 국가별 수입현황. 자료=데이터포털

이미지 확대보기
정부가 비축유 442만 배럴을 방출한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에 따른 석유시장을 안정시키기 위한 것으로, 지난해 12월 317만 배럴 방출에 이은 조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5일 국제에너지기구(IEA)와 협의해 비축유 442만 배럴을 방출하기로 결정했다.

IEA는 석유 공급위기에 공동 대응하고자 한국,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호주, 뉴질랜드, 캐나다, 일본 등 OECD 회원국 중심으로 31개국이 회원국으로 참여한 에너지협력기구다.

앞서 지난 1일 IEA 장관급 이사회에서 러시아 침공 이후 석유 가격 급등 뿐만 아니라 공급 차질 발생 가능성도 심화했다는 인식공유로 약 6000만 배럴 규모의 비축유 방출을 합의했다.

최근 5년간 광물성연료 수출입동향. 자료=데이터포털

최근 5년간 광물성연료 수출입동향. 자료=데이터포털

이미지 확대보기
최근 국제유가는 $112.93/B(3월2일 브렌트유) 수준으로 2014년 6월 이후 최고치 기록했다.

회원국 간 방출물량 등에 대해 긴밀히 조율한 결과 IEA 전체 총 6171만 배럴을 방출하기로 결정했으며, 이 중 우리나라 방출 규모는 총 442만 배럴 수준이다.

미국은 총 방출물량의 절반 가량인 3000만 배럴 방출 예정이다.

IEA 분석에 따르면, 최근 러시아 침공으로 인해 흑해 연안 선박 공급 차질, 러시아 SWIFT 배제조치 및 OPEC+ 산유국들의 증산능력 제한 등으 영향으로 석유시장 공급차질 발생 가능성이 있다.

사우디, UAE 등 산유국들이 추가적인 증산을 계획하고 있으나 공급 부족분을 충족하기에는 미흡한 수준이다.

이에 따라 IEA 국제공조를 통해 일평균 약 200만 배럴씩 30일간 추가적인 공급을 진행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국내 원유관련 기업 수출입 및 주가 추이. 자료=데이터포털

국내 원유관련 기업 수출입 및 주가 추이. 자료=데이터포털

이미지 확대보기
이번 비축유 방출은 지난해 12월 22일 미국, 일본 등 동맹국과 공동 방출에 동참한 이후 약 세 달만에 추가적으로 시행하는 조치다.

당시 우리나라는 317만 배럴 규모 정부 비축유 방출했다.

정부비축유는 국가별 IEA 석유비축량 권고기준인 90일 이상을 상회하는 물량을 보유해 추가적인 석유 수급위기 발생시에도 충분히 대응 가능하다는 게 정부측 설명이다.

국내 원유관련 기업은 S-Oil, 삼성중공업, 넥스트사이언스, 대한그린파워 등이 있다.
최근 10년간 S-Oil 주가 캔들챠트. 자료=데이터포털

최근 10년간 S-Oil 주가 캔들챠트. 자료=데이터포털

이미지 확대보기

최근 10년간 삼성중공업 주가 캔들챠트. 자료=데이터포털

최근 10년간 삼성중공업 주가 캔들챠트. 자료=데이터포털

이미지 확대보기

최근 10년간 넥스트사이언스 주가 캔들챠트. 자료=데이터포털

최근 10년간 넥스트사이언스 주가 캔들챠트. 자료=데이터포털

이미지 확대보기

최근 10년간 대한그린파워 주가 캔들챠트. 자료=데이터포털

최근 10년간 대한그린파워 주가 캔들챠트. 자료=데이터포털

이미지 확대보기


유경석 데이터투자 기자 kangsan0691@naver.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제공된 정보에 의한 투자결과에 대한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저작권자 ⓒ 데이터투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