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4-05-19 (일)

안적적인 수익을 원한다면 배당주 펀드에 주목해야

  • 입력 2023-07-21 11:25
댓글
0
최근 배당주펀드에 돈이 몰리고 있다. 증시 변동성이 여전한 상황에서 퇴직연금 시장이 커지며 인컴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불확실한 거시경제 환경에서도 우수한 현금 창출 능력을 가진 기업들은 환경 변화에 큰 영향을 받지 않는다.

인구 구조상 증가하고 있는 연금소득자들의 생활 유지를 위해 월배당형 ETF를 중심으로 배당주펀드의 성장세가 두드러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만큼, 이를 감안해 투자전략을 가져갈 필요가 있다.



한편, 스탁론에 대한 관심이 날로 높아지고 있다. 모처럼 잡은 투자기회를 놓치지 않으려는 투자자들이 주식매입을 위해 더 많은 자금을 활용할 수 있는 스탁론으로 눈길을 돌리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미수/신용 이용 중 주가급락으로 반대매매 위기를 맞이하더라도 추가 담보나 종목 매도 없이 간단히 갈아탄 후 반등 시점을 기다릴 수 있다는 것도 스탁론의 장점 중 하나다.

◆하이스탁론, 추가 투자금은 물론 증권사 신용미수 대환까지!

<하이스탁론>에서 투자자들 누구나 부담 없이 스탁론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합리적인 금리에 이용할 수 있는 증권 연계신용 상품을 출시했다. 주식매입은 물론 증권사 미수/신용 대환 모두 가능하며 신용등급 차등 없이 자기 자본 포함 최대 4배까지 활용할 수 있다.

<하이스탁론>의 새로운 상품에 대해 자세히 알고 싶은 투자자는 고객상담센터(1577-1787)로 연락하면 대출 여부와 상관없이 24시간 언제든 전문상담원과 편리한 상담이 가능하다.

○ DSR 무관 상품 전격 출시

○ 19년 연속 시장 점유율 1위, 14년 연속 대한민국퍼스트브랜드 대상

○ 증권사 미수/신용 실시간 상환

○ 믿을 수 있는 상담품질보증제

※하이스탁론상담센터 : 1577-1787

하이스탁론 바로가기

[본 글은 투자 참고용으로 이를 근거로 한 투자 손실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해당 홍보용 기사는 데이터투자와 무관합니다.]최근 배당주펀드에 돈이 몰리고 있다. 증시 변동성이 여전한 상황에서 퇴직연금 시장이 커지며 인컴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불확실한 거시경제 환경에서도 우수한 현금 창출 능력을 가진 기업들은 환경 변화에 큰 영향을 받지 않는다.

인구 구조상 증가하고 있는 연금소득자들의 생활 유지를 위해 월배당형 ETF를 중심으로 배당주펀드의 성장세가 두드러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만큼, 이를 감안해 투자전략을 가져갈 필요가 있다.

한편, 스탁론에 대한 관심이 날로 높아지고 있다. 모처럼 잡은 투자기회를 놓치지 않으려는 투자자들이 주식매입을 위해 더 많은 자금을 활용할 수 있는 스탁론으로 눈길을 돌리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미수/신용 이용 중 주가급락으로 반대매매 위기를 맞이하더라도 추가 담보나 종목 매도 없이 간단히 갈아탄 후 반등 시점을 기다릴 수 있다는 것도 스탁론의 장점 중 하나다.

◆하이스탁론, 추가 투자금은 물론 증권사 신용미수 대환까지!

<하이스탁론>에서 투자자들 누구나 부담 없이 스탁론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합리적인 금리에 이용할 수 있는 증권 연계신용 상품을 출시했다. 주식매입은 물론 증권사 미수/신용 대환 모두 가능하며 신용등급 차등 없이 자기 자본 포함 최대 4배까지 활용할 수 있다.

<하이스탁론>의 새로운 상품에 대해 자세히 알고 싶은 투자자는 고객상담센터(1577-1787)로 연락하면 대출 여부와 상관없이 24시간 언제든 전문상담원과 편리한 상담이 가능하다.

○ DSR 무관 상품 전격 출시

○ 19년 연속 시장 점유율 1위, 14년 연속 대한민국퍼스트브랜드 대상

○ 증권사 미수/신용 실시간 상환

○ 믿을 수 있는 상담품질보증제

※하이스탁론상담센터 : 1577-1787

하이스탁론 바로가기:http://www.hisl.co.kr/paxnet/main/main.php

[본 글은 투자 참고용으로 이를 근거로 한 투자 손실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해당 홍보용 기사는 데이터투자와 무관합니다.]

데이터투자 pr@datatooza.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제공된 정보에 의한 투자결과에 대한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저작권자 ⓒ 데이터투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